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1.3℃
  • 서울 2.8℃
  • 대전 4.4℃
  • 대구 5.3℃
  • 울산 5.5℃
  • 광주 7.6℃
  • 부산 7.0℃
  • 흐림고창 6.9℃
  • 천둥번개제주 12.2℃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이주민뉴스


북한인권센터, 서울 강서 마곡지구에 터 잡는다.

통일부, "북한인권센터와 남북통합문화센터 간 시너지 효과 기대"
최초 정부 직영 북한인권 실상 알리기의 전당…서울주택도시공사와 매매계약 체결

뉴스노믹스 전상천 기자 |

 

북한 인권 알리기의 전당이 될 국립북한인권센터가 서울 강서 마곡지구에 터를 잡았다.

 

통일부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29일 국립북한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 공공청사용지에 대한 부지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통일부는 오는 2026년까지 3년 내에 총사업비 약 260억원을 건축연면적 2천400㎡(약 726평) 규모로 국립북한인권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앞서 올 1월 중순에는 세계적인 예술가 유근상 이탈리아 국립문화재복원대학 총장을 예술 특별고문으로 위촉, 국제적 인권 랜드마크 건립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북한인권센터 부지는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 내 마곡동 749-7번지에 위치해 있다. 센터 부지 면적은 2천644.1㎡(약 800평), 부지 매입비는 총 95억 원 규모다. 총 부지매입비 95억원 중 올해 약 40억 원 집행하고, 나머지 약 55억 원은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땅값을 치룰 예정이다.

 

 

사업 1차년도인 올해에는 △북한인권의 상징성과 대표성을 감안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설치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부지 매입 △설계 공모 △기본 설계 등 1차년도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갈 것입니다.

 

특히, 센터의 국제사회 및 민간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이라는 기능에 맞게 국내외 전문가 자문, 사례조사와 벤치마킹, 민간 의견청취 등을 통해 차별성과 상징성이 있는 콘텐츠를 기획·발굴하고, 설계에 반영하여 건립 사업에 만전을 기해 나갈 방침이다.

 

통일부는 그동안 북한인권을 위한 전문적 공공 인프라가 부재함에 따라 북한인권 실상 알리기와 공감대 확산의 핵심시설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향후 센터는 북한인권 문제를 남의 문제가 아닌 우리의 문제로 되새기고, 인권이 특정 국가나 민족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라 인류 보편적 가치임을 국내외에 알리는 인권선언문과 같은 상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일부는 북한인권센터가 북한인권 실상 알리기의 핵심 허브로서, 북한인권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국제사회와 민간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이 되도록 조성에 들어간다.

 

아울러 센터 건립 과정에서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센터 건립 이후 전시·체험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민간과 협업하고, 국제세미나 개최 등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력하는 소통의 장(場)으로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강판밸리

더보기


Migration News

더보기